3.공정거래 및 상생협력을 위한 4대 가이드라인 도입

2007.11.07 하도급 공정거래 협약 선포식

2007.11.07 하도급 공정거래 협약 선포식

공정거래와 상생협력을 위한 포스코건설의 노력은 꾸준히 지속돼왔다.

2002년에 업계 최초로 전자입찰 및 계약 시스템을 도입해 투명한 구매활동을 펼쳐왔으며, 2005년에는 등록평가시스템을 구축했다. 또 하도급대금 지급조건을 개선해 현금유동성이 중요한 중소업체에 금융지원을 강화했으며, 2007년 9월에는 하도급거래 내부심의위원회를 설치하기도 했다.

국가 차원에서는 2006년 6월 공정거래위원회가 대-중소기업간 투명하고 공정한 하도급 거래질서 구축을 위해 바람직한 계약체결, 협력업체 선정 및 운용, 하도급거래 내부심의위원회 설치 및 운용 등 3대 가이드라인을 제정했다. 특히 2007년 들어 공정거래위원회는 3대 가이드라인의 보급과 대-중소기업간 상생협력을 위해 공정한 하도급거래 협약체결을 유도하기 시작했다.

이에 2007년 11월 포스코건설은 국내 대기업으로서는 네 번째로, 국내 건설사로서는 최초로 3대 가이드라인을 도입하고 111개 우수 협력업체와 함께 공정거래 및 상생협력 협약식을 체결했다. 협약식에서 한수양 사장은 “중소기업과의 상생활동을 통한 공급망 전체의 경쟁력 향상이 지속성장의 원동력”이라고 강조했다.

협약식 이후 3대 가이드라인의 준수와 공정거래 지원을 위한 활동이 활발하게 펼쳐졌다. 계약체결 가이드라인은 대기업이 우월한 교섭력을 남용해 계약자유의 원칙을 저해하는 요소를 차단함으로써 보다 합리적이고 공정한 거래관행을 구축하는데 그 목적이 있었다.

이미 100% 전자계약 실현으로 투명성을 확보한 포스코건설은 계약체결 가이드라인에 따라 덤핑을 예방하기 위해 예정가격을 제시함으로써 부당한 감액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또 2009년 6월부터 납품단가 조정협의제를 시행했다. 협력업체와 계약을 체결한 후 원자재 가격변동으로 피해가 예상될 경우 납품단가를 조정 협의할 수 있도록 계약서에 명문화하는 등 협력업체 이익 보장을 위해 노력했다.

협력업체 선정 및 운용에서는 등록과 취소 사유 발생 시 해당업체에 공문을 발송하는 등 가이드라인을 준수하고 있으며, 모든 등록업체에게 공평한 입찰참가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내부 심의위원회는 하도급 거래에 있어 계약체결 및 가격결정 과정에서의 법규 준수 여부를 심의하고, 업체 등록과 취소기준 및 절차의 적절성 여부를 심의한다. 또 우수업체 결정, 등록업체 탈락 및 등록취소에 대한 이의신청을 심의한다.

2011년 12월 공정거래위원회가 서면발급 및 보존에 관한 가이드라인을 제정함에 따라 포스코건설의 공정거래 및 상생협력을 위한 가이드라인은 4대 가이드라인으로 늘어났다. 이 가이드라인은 서면의 발급 및 보존과 관련해서 포스코건설이 준수하거나 노력해야 할 사항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있다. 포스코건설과 협력업체가 법규상 서면발급에 관한 사항을 명확히 인식하도록 해 그에 따른 권리의 행사와 의무의 이행을 원활히 하도록 하고 있다. 또 하도급 거래 과정에서 바람직한 서면문화의 확산 및 내실 있는 정착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