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건강한 사회 위해 윤리경영과 동반성장경영 지속

포스코건설은 1994년 말 출범 이후 지금까지 사회적 책임과 지속가능경영을 지향해왔다. 윤리경영을 실천하고, 협력업체와 동반성장을 모색했다. 어두운 곳에 불을 밝히는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왔으며, 품질과 안전·환경경영에도 힘써왔다.

이 모든 사회적 책임과 지속가능경영 활동 중에서 포스코건설의 초심은 윤리경영이었다. 창업정신으로 내건 무단합, 무덤핑, 무부실의 3무 정신에 깃든 윤리경영을 기반으로 협력업체와의 동반성장이, 훈훈한 미담을 생산해내는 사회공헌이, 품질과 안전·환경경영이 성숙하고 발전해왔다.

2012년 최초로 발간된 포스코건설 지속가능경영보고서

2012년 최초로 발간된 포스코건설 지속가능경영보고서

2012년에는회사의 경제, 환경, 사회 분야 지속가능경영의 성과를 담은 지속가능성보고서를 최초로 발간했다. 2014년에 발간한 포스코건설의 세 번째 지속가능성보고서는 보고서 작성에 대한 국제적 가이드라인인 GRI(Global Reporting Initiative)의 최신 버전인 G4 가이드라인 Core기준을 적용했으며,제3자의 검증을 통해 정확성과 신뢰성을 높였다.

2014년 창립 20주년을 맞아 포스코건설은 인간존중에 입각한 윤리경영의 각오를 더욱 다졌다. 그해 3월 대표이사에 취임한 황태현 사장 역시 첫 일성에서 윤리경영의 각오를 다시 한 번 새롭게 다졌다.

“임직원 모두가 함께 이루고자 하는 길을 걸어가는 과정에서 지름길을 가기 위한 어떠한 편법이나 타협도 취하지 않을 것이다. 빠르고 쉬운 길은 윤리경영의 근간을 뒤흔드는 위험천만한 유혹임을 잊지 말고 윤리경영을 적극 실천해주기 바란다.”

포스코건설은 동반성장경영의 각오도 새롭게 다졌다. 공정거래와 동반성장. ‘공정’은 ‘평등’을 의미하고, ‘동반’은 ‘함께함’을 의미한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어깨동무를 나란히 하고 나아갈 때, 경제의 대동맥인 대기업이 모세혈관 역할을 하는 중소기업과 협업을 통해 사회 전체로 뜨겁고 신선한 피를 공급할 때, 비로소 우리경제는 뜨겁게 달아오를 수 있다.

창립 20주년을 맞아 포스코건설은 앞으로도 건강한 사회를 위해 진정성 있는 동반성장경영을 지속해나갈 것이다.